본문바로가기

open

닫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질환백과

다른질환보기
정의

류머티스성 열은 A군 연쇄상구균(Group A Streptococcus) 감염 후에 생기는 일종의 후유증으로, 5~15세에 호발하며 성인에서는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에 주로 발생합니다. 주로 학생이나 교사, 의료인, 군인에서 재발이 잘 되며, 심장, 관절, 중추신경계, 피하 조직을 침범하는 염증성 질환으로 소아의 경우 후천성 심장 질환을 초래하기도 합니다.

원인

A군 연쇄상구균이 후두와 편도에 감염되어 발병하며, 감염 후 약 3주 간의 무증상 시기가 지난 후 면역학적 반응이 관여하여 여러 조직에 비화농성의 염증성 반응이 유발됩니다.

증상

가장 흔히 나타나는 다발성 관절염은 주로 손목, 발목, 무릎, 팔꿈치 등의 큰 관절을 침범하고 수일 간격으로 이동합니다. 손, 발의 작은 관절이나 고관절은 잘 침범하지 않으며 항염증제로 즉각적으로 증상이 소실됩니다. 심근염은 소아 환자의 40~80% 정도에서 나타나며, 단순히 심장박동이 약간 빠른 빈맥에서부터 심하게는 심장을 침범되어 심부전까지 나타나는 등 다양한 양상으로 나타납니다. 급성기에는 심장 판막이 잘 닫히지 않는 폐쇄부전의 양상으로 나타나지만, 만성기에 들어서면 후유증으로 인해 판막에 반흔이 생겨 좁아지는 판막 협착이 유발되기도 합니다. 그 외 고열과 관절통,  무도증, 피하결절, 유연성 홍반 등이 있습니다.

상체부위에 발생된 급성 류마티스성 열의 예시

진단

A군 연쇄상구균 감염이 확인되어야 하므로 후두에서 채취하는 균 배양검사 및 연쇄상구균에 대한 항체가를 확인하는 혈액검사를 시행하게 됩니다. 그 외 심장 상태 평가를 위하여 흉부 X선 검사, 심전도 및 심초음파 검사를 시행하게 됩니다.

치료

A군 연쇄상구균을 제거하기 위하여 페니실린 계통의 항생제로 치료를 하고, 2차 예방으로 상기도에 균이 정착하는 것을 막는 벤자신 페니실린 G를 투여합니다. 관절염, 심염 및 울혈성 심부전은 정도에 따라 안정 및 적절한 영양 공급과 아스피린, 스테로이드 등의 약물로 치료합니다.

경과

최종적인 예후는 처음 진단 당시 심장의 손상 정도에 따라 결정되며, 만성적인 경과를 보이면서 결국 완화되는 것이 보통입니다. 류마티스성 열을 앓고 난 후 후유증으로 판막이 망가져 류마티스성 심질환(Rheumatic heart disease)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주로 승모판이 제일 흔하게 침범되고 다음으로는 대동맥판이 침범되므로 승모판 폐쇄부전, 승모판 협착 및 대동맥판 폐쇄부전이 생길 수 있습니다. 판막 질환에 따른 증세에 대해 약물치료를 시행하여 효과가 없는 경우, 심장 수술을 하기도 합니다.

서울아산병원은 신뢰도 있는 건강정보 콘텐츠를 제공하여 더 건강한 사회 만들기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콘텐츠 제공 문의하기

  • 현재 페이지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인쇄하기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
05505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43길 88 서울아산병원
TEL 1688-7575 / webmaster@amc.seoul.kr
Copyright@2014 by Asan Medical Center. All Rights reserved.
  • 진료과 바로가기
  • 재단산하기관 바로가기
  • 센터 바로가기
  • 관련기관 바로가기
  • 서울아산병원, 13년 연속 존경받는 병원 1위
  • 美 뉴스위크 선정 '2019 세계 100대 병원' 대한민국 1위 서울아산병원
  • 한국산업고객만족도지수(KCSI) 종합병원 부문 7년 연속 1위 선정
  • 서울아산병원, 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 인증 획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