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open

닫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언론보도

상세페이지
제 32회 아산상 대상, 여혜화 베네딕다 수녀
등록일 : 2020.10.20

제 32회 아산상 대상,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27년간 주민들의 건강증진과 아동교육에 기여한 여혜화 베네딕다 수녀

 

ㆍ 의료봉사상 – 19년간 파키스탄 사막지역 주민들 돌본 민형래 차초로병원 원장
ㆍ 사회봉사상 – 84년간 노인·장애인 등 소외계층 보금자리 되어준 성모자애원
   
11월 25일(수) 아산사회복지재단 아산홀에서 시상식 개최

 

제32회 아산상 수상자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이 수여하는 제32회 아산상 대상에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27년간 현지 주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병원과 유치원, 초등학교를 설립하고 봉사해 온 여혜화 베네딕다 수녀(여,72세)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11월 25일(수) 오전 11시 서울 송파구 아산사회복지재단 아산홀에서 열린다.

 

아산상을 수상하는 여혜화 베네딕다 수녀에게는 상금 3억 원이 주어지며, 의료봉사상, 사회봉사상, 복지실천상, 자원봉사상, 효행가족상 등 총 6개 부문 12명(단체 포함) 수상자에게 총 7억 7천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여혜화 수녀는 필리핀 간호대학에서 간호사 자격을 취득하고 소록도에서 3년간의 봉사활동을 마친 후 1993년에 1인당 국민소득 160불로 경제적으로 매우 빈곤한 아프리카 우간다 파견을 자원했다.

 

수녀회에서 최초로 우간다에 파견된 여혜화 수녀는 당시 상황에 대해 “아무 기반도 없는 지역에서 힘든 생활이 예상되었지만 기쁜 마음으로 가기로 결정했고 돌아올 생각은 처음부터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여혜화 수녀는  우간다 진자지역에 병원의 역할을 하는 성 베네딕도 헬스센터를 세우고 산부인과와 치과, 에이즈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우간다에서는 간호사도 진료와 처방을 할 수 있어 간호사인 여혜화 수녀는 초기에 직접 진료와 치료에 참여했으며, 현재는 현지 의사들이 매일 외래환자 200여 명을 진료하고 있다.

 

의료 환경이 열악한 아프리카에서는 출산이 그 어떤 질병보다 위험하고 영아 사망률 또한 높았다. 여혜화 수녀는 생명을 살리는 일이 가장 우선이라고 판단하고 산부인과를 전문적으로 운영하는 데 힘을 쏟았다. 평생 치과진료를 한 번도 받아보지 못한 환자를 위해 치과진료도 시작했다.

 

여혜화 수녀는 병원 외에도 성 베네딕도 유치원, 초등학교를 세워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 수녀원, 농장, 양어장 등으로 구성된 우간다 공동체의 총 원장을 맡아 직접 사탕수수 농사를 짓고 민물고기 치어를 기르며 공동체 자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간다 공동체의 살아있는 역사로 불리는 여 수녀는 다른 수녀들이 들어오고 나가는 와중에도 묵묵히 공동체를 지키며 현지의 모든 활동을 이끌어왔다. 우간다에 파견된 외국 수녀가 여럿 있었지만, 대부분 의무 파견기간인 4년만 채운 후 돌아갔다. 지금까지 현지에 남아있는 한국인 수녀는 여 수녀가 유일하다.

 

아산상 의료봉사상에는 19년간 파키스탄 사막지역에 종합병원을 세우고 가난한 이들을 치료하며 인술을 실천해온 민형래 원장(남, 54세)이 선정됐다.

 

고신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일반외과 수련을 하던 민형래 원장은 1999년에 네팔에서 2개월간 의료봉사를 하였고, 2001년부터는 파키스탄에서 의료봉사를 시작했다. 2003년에는 파키스탄 사막지역의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주기위해 학교와 기숙사를 겸한 호스텔을 세웠고, 2006년에 지인이 후원해 준 종잣돈 7만 달러가 작은 불씨가 되어 7년동안 4억 원의 후원금을 모금해 2013년 신생아실과 수술실, 검사실, 50여개 병상을 갖춘 종합병원인 차초로병원((Love & Trust Hospital)을 개원했다.

 

민형래 원장은 병원 설립 초기부터 10세 미만의 어린이는 무료로 치료해주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 차초로 병원에는 매일 100여명의 외래환자가 방문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0만여 명의 지역주민이 의료혜택을 받았다.

 

차초로병원은 수준 높은 진료를 펼치고 있고 어려운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는 현지 평가를 받고 있다.

 

아산상 사회봉사상에는 장애인, 노인, 노숙인 등을 위한 복지시설을 세우고 84년간 소외계층의 보금자리가 되어준 사회복지법인 성모자애원이 선정됐다.

 

성모자애원은 프랑스 출신의 남대영(본명 루이 델랑드, 1895~1972) 신부가 1920년대 한국에 파견된 후 소외계층을 돌보기 시작한 것이 모태가 되었다. 남대영 신부와 초기에 공동체 봉사활동을 함께 했던 수녀들이 1936년 눈길에 쓰러진 할머니와 고아 2명을 데려와 공동체 내에서 보살피기 시작하면서 성모자애원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1930년대 후반부터 본격적인 구호사업을 펼치기 시작한 성모자애원은 고아, 노인 등 갈 곳 없는 이들을 공동체로 데려와 직접 보살폈으며, 전쟁 이후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보금자리와 한센인을 위한 마을을 조성하는 등 시대별로 필요한 복지사업을 전개해나갔다.

 

현재는 대구와 경북 영천, 포항에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2곳, 노인 전문 요양시설 2곳, 노숙인 요양시설 1곳과 무료급식소 1곳 등 총 6개의 복지시설을 운영하며 선도적인 사회복지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의료봉사상, 사회봉사상에는 각각 1억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아산재단은 복지실천상, 자원봉사상, 효행가족상 3개 부문에서도 9명(단체 포함)을 선정해 각각 3천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아산재단은 내년부터 의료봉사상과 사회봉사상의 상금을 각각 2억 원으로 증액해 수상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아산상은 1989년 정주영 아산재단 설립자의 뜻에 따라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하거나 효행을 실천한 개인이나 단체를 찾아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제정됐다.

 

올해 설립 43주년을 맞는 아산재단은 ‘우리사회의 가장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는 설립이념을 계승하기 위하여 봉사와 나눔정신을 실천한 분들을 수상자로 선정해 오고 있다.

 

----------------------------------------------------------------------------------------------------------------------------------------------------------

 

[아산상 대상 / 여혜화 베네딕다 수녀]

 

아산상 대상-여혜화 베네딕다 수녀

 

제32회 아산상 대상에는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병원과 유치원, 초등학교를 설립하고  현지 주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27년간 헌신해 온 여혜화 베네딕다 수녀(여,72세)가 선정됐다. 아산상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3억 원이 주어진다.

 

대구의 독실한 가톨릭 가정에서 태어난 여혜화 수녀는 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대구에 소재한 포교 베네딕도 수녀회에 입회했다.

 

이후 수녀회의 유학제의를 받아 필리핀에 소재한 성 바오로대학교에서 간호학을 전공한 여혜화 수녀는 졸업 후 대구 파티마병원에서 근무를 하다 1984년 소록도병원 파견을 자원해 한센인들을 간호하기 시작했다.

 

소록도병원에서 3년간 간호사로 일하며 평생을 봉사하며 살아가겠다고 다짐한 여혜화 수녀는 1993년 해외파견을 자원해 아프리카 우간다로 떠났다. 우간다 수도 캄팔라에서 차로 두 시간 거리에 있는 작은 도시 진자에 자리를 잡은 후 생활과 위생, 의료 환경이 열악한 당시 지역상황을 고려해 병원과 학교설립을 추진해나갔다.

 

여혜화 수녀는 후원금이 생길 때마다 벽돌을 조금씩 쌓아나가면서 1995년 병원의 역할을 하는 성 베네딕도 헬스센터를 건립했고, 센터의 책임자로서 운영을 도맡았다. 처음에는 의사에게 급여를 줄 수 있는 형편이 안됐지만 우간다에서는 간호사인 여혜화 수녀가 직접 진료도 하고 처방전도 낼 수 있어 간호 인력만으로 운영을 시작할 수 있었다. 진료소가 자리를 잡아가면서 1997년부터는 의사를 채용했고, 현재는 일평균 2백여 명 이상의 외래 환자들이 찾는 지역사회의 주요 의료기관이 되었다.

 

또한 영아사망률이 높고 출산환경이 열악한 아프리카 특성을 고려해 산부인과를 전문적으로 운영하는 데 힘을 쏟았으며, 영양결핍으로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병에 노출돼 에이즈에 걸리는 환자들을 위해 2003년부터는 에이즈센터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현재 성 베네딕도 헬스센터에서 운영하는 에이즈센터는 우간다 정부에서 공인하는 우수기관으로 성장했다.

 

병원 설립과 함께 교육시설 부족으로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하는 아동들을 위해 1995년 교육시설 설립을 계획하고 유치원의 문을 열었다. 2000년에는 유치원에 이어 초등학교를 설립하고, 여혜화 수녀가 우간다에 파견될 당시 함께 파견된 필리핀 수녀에게 1대 교장을 맡겼다. 유치원은 2002년 공식적인 교육기관으로 인정을 받았다.

 

현재 성 베네딕도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다니는 학생 수는 7백 명이 넘고 교육수준도 높다고 소문이 나 수도에 거주하는 학생들까지 다니는 지역 명문학교가 됐다. 우간다 내 다른 사립학교보다 30% 이상 저렴하게 아이들을 교육하고 있으며, 형편이 어려운 학생에 대해서는 학비를 면제해주고 있다.

 

이외에도 여혜화 수녀는 공동체 자립을 위해 수녀원 내에 있는 경지에서 농작물을 재배해 자급자족하고 남은 농작물은 판매해 재정에 보태고 있다. 수녀원과 인접한 빅토리아 호수에 파이프를 연결하고 물을 끌어다가 사탕수수를 재배하는 등 여러 자립 활동을 도모하고 있다.

 

오랜 기간 수녀원과 병원, 학교로 구성된 우간다 공동체의 실무자로 일해 온 여혜화 수녀는 2018년부터 공동체의 총 원장을 맡고 있다.

 

우간다 정부도 처음에는 학교와 병원 부지를 25년간 유상으로 임대하다가 여혜화 수녀가 주민들의 건강과 교육, 화합에 기여한 것을 인정해 2014년 7만 5천 평의 부지를 전액 무상으로 기증한 바 있다.

 

----------------------------------------------------------------------------------------------------------------------------------------------------------

 

[의료봉사상 / 민형래 원장]

 

아산상 의료봉사상-민형래 원장

 

의료봉사상에는 파키스탄 사막지역에 종합병원과 교육시설을 세우고 19년째 저소득 주민들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민형래 차초로병원 원장(남, 54세)이 선정됐다. 의료봉사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억 원이 주어진다.

 

고신대 의대를 졸업하고 고신대병원에서 일반외과 4년차 수련을 하던 민형래 원장은 해외 의료봉사를 경험해보고 싶어 의국 선배가 있는 네팔 탄센병원에서 2개월간 의료봉사를 했다. 이후 귀국을 준비하면서 한국의 비영리단체에서 파키스탄 난민촌에 세운 선한병원을 일주일 동안 방문했다.

 

당시 병원 책임자였던 한국인 의사가 3년간 임기를 마치고 귀국할 예정이었는데, 귀국 후 병원을 운영할 의사가 없다는 소식을 들은 민형래 원장은 본인이 직접 병원에서 의료봉사를 결심하고 2001년 부인, 두 딸과 함께 파키스탄으로 떠났다.

 

민형래 원장은 2001년부터 2004년까지 병원에서 일하며 환자들에게 저렴하면서도 높은 수준의 의료를 제공했다. 외과를 전공한 덕분에 외래 진료뿐만 아니라 24시간 수술, 입원, 응급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체계를 개선해 나갈 수 있었다.

 

또한 2003년부터 2004년까지는 자동차로 10시간 여 떨어진 타르사막 지역을 시작으로 사막마을을 찾아다니며 열악한 환경에 놓인 주민들을 치료하고 무료 수술을 진행했다. 의료봉사를 하는 과정에 사막마을과의 거리가 너무 멀다고 판단한 민형래 원장은 직접 사막지역에 병원을 세우고 환경과 시설을 개선해야겠다고 결심했다.

 

민형래 원장은 병원 설립에 앞서 사막의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03년 학교와 기숙을 겸할 수 있는 호스텔(정식 명칭 ‘Love Pakistan Trust’)을 설립하고, 기본 생활교육과 학교를 통해 배움의 길을 열어주었다. 현재 130명의 아이들이 이곳에서 생활하고 있다.

 

2006년부터는 병원 설립을 계획하고 공사를 시작했는데 초기에 2층 정도 규모를 생각한 것과는 달리 정상적인 병원이 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인력과 의료장비가 필요했다. 이에 민형래 원장은 벽돌과 나무 등 자재를 구하는 대로 공사를 이어가, 7년의 노력 끝에 2013년 7월 신생아실, 수술실, 각종 장비를 갖춘 검사실, 50여 개 병상을 갖춘 ‘차초로병원(Love&Trust Hospital)’을 설립할 수 있었다. 차초로병원은 현지 주민들 사이에서 ‘코리아병원’으로도 불린다.

 

차초로병원은 사막 한가운데에서 부족한 시설로 시작했지만 민형래 원장의 헌신과 한국 자원봉사자, 현지 의료진의 도움으로 2013년 개원 이후 10만여 명의 지역주민들에게 의료혜택을 제공해왔다. 지금은 의료진도 많이 충원되어 현지인 의사만 6명에 달하고 매일 100여명, 월 2,500여 명의 외래환자가 방문하고 있다.

 

차초로병원은 설립 초기부터 아이들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병원 운영을 목표로 10세 미만의 어린이는 무료로 치료해주고 있으며, 일반 성인에게는 최소한의 병원비만 받고 있다.

 

민형래 원장은 차초로병원이 자체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하고 장학금을 통한 현지 의료인 양성에 주력하고 있다. 또한 아이들을 호스텔에서 교육시키며 사막지역  주민들의 삶이 변하는 모습에서 가장 큰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

 

[사회봉사상 / 사회복지법인 성모자애원]

 

[사진3-1] 아산상 사회봉사상-성모자애원(대표 곽지숙 마리인덕 수녀)

 

사회봉사상에는 장애인, 노인, 노숙인 요양시설을 세우고 84년간 소외계층의 보금자리가 되어준 사회복지법인 성모자애원(대표 곽지숙 수녀)이 선정됐다. 사회봉사상 수상단체에게는 상금 1억 원이 주어진다.

 

성모자애원은 1923년 한국에 파견된 프랑스 출신의 남대영 신부(본명 루이 델랑드, 1895~1972)의 빈민구호활동을 시작으로 설립됐다. 일제강점기와 6.25 전쟁 등 공적인 복지체계가 부재하던 혼란기 속에서 전쟁고아, 노인, 장애인, 한센인 등 수많은 소외계층의 안식처가 되어왔으며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자발적이고 선도적인 사회복지 모델을 실천해왔다.

 

1923년 대구·경북지역에 파견된 남대영 신부는 6개월간 한국어를 배운 후 경북 칠곡군 성당에 부임하면서 한국생활을 시작했고, 1934년 경북 영천군 용평리 본당신부로 오게 되면서 본격적으로 사회복지 사업에 뛰어들었다. 의료 환경이 열악한 용평리에서 지역주민을 위한 무료진료소의 필요성을 절감한 남대영 신부는 모국에서 보내온 의약품을 기반으로 진료소를 설립했으며, 가난 때문에 학교에 다니지 못하는 아이들을 모아 가르치는 등 복지사업을 전개해나갔다.

 

또한 당시 일본군 위안부에 동원될 뻔한 여성들을 구해주고, 일본수녀회로 보내 간호사 교육을 받을 수 있게 했는데 이중 수녀의 삶을 택한 6명이 남대영 신부의 봉사활동에 자원하면서, 용평에 성모자애원의 모태기관인 삼덕당 공동체를 이루어 살기 시작했다.   1936년 삼덕당 수녀들이 눈길위에 쓰러진 할머니 한 명과 고아 두 명을 데려와 공동체 내에서 보살피기 시작한 것을 계기로 성모자애원 활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1930년대 말에 접어들면서 성모자애원은 경북 영천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빈민 구호사업을 펼치기 시작했다. 가난한 주민들에게 무료진료를 제공하고 생필품을 배급했으며, 고아나 노인 등 갈 곳 없는 이들은 공동체로 데려와 직접 보살폈다. 1945년 광복 후에는 ‘벌십자 구호회’를 조직해 전염병에 걸린 사람들을 치료하고 미군에게 구호물품을 얻어 어려운 이들에게 나눠주기도 했다.

 

이후 1954년 재단법인 성모자애원으로 정부 인가를 받았으며, 1950~60년대에는 영천을 떠나 포항에 자리를 잡고 전쟁 빈민과 고아, 노인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해나갔다. 또한 사회적으로 외면 받던 한센인들을 위해 치료소를 설립했으며, 한센인 정착촌 ‘베타니아 마을’을 조성하기도 했다.

 

1970~90년대에는 기존 전쟁고아들이 성인이 되면서 보육사업의 필요성이 줄어들자 보육원의 문을 닫고 그 자리에 여성 지체장애인시설을 설립해 장애인 보호사업으로 지원영역을 확장했다. 이외에도 중증 발달장애 청소년 시설과 노숙인, 노인 복지시설을 차례로 설립해 현재까지 운영해오고 있다.

 

성모자애원은 국가에 의한 사회복지 시스템이 체계적으로 정립되지 못했던 시기에 정부의 역할을 대신하며 시대변화에 따라 전쟁고아와 노인, 장애인, 한센인 등 시기적으로 가장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보금자리를 제공해왔다.

 

현재까지도 ‘가장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에게 가족정신을 실천하라’는 남대영 신부의 설립정신을 이어받아 소외계층 생활인들을 가족으로 여기고, 그들의 인간다운 삶에 초점을 맞춰 노년의 안락한 삶까지 책임지며 정성껏 보살피고 있다.

  • 현재 페이지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인쇄하기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
05505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43길 88 서울아산병원
TEL 1688-7575 / webmaster@amc.seoul.kr
Copyright@2014 by Asan Medical Center. All Rights reserved.
  • 진료과 바로가기
  • 재단산하기관 바로가기
  • 센터 바로가기
  • 관련기관 바로가기
  • 서울아산병원, 14년 연속 존경받는 병원 1위
  • 美 뉴스위크 선정, 대한민국 1위 서울아산병원 - 내분비ㆍ암ㆍ심장 분야 국내 1위, 3개 분야 모두 세계 50위 내 선정
  • 한국산업고객만족도지수(KCSI) 종합병원 부문 8년 연속 1위 선정
  • 서울아산병원, 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 인증 획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