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open

닫기
검색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건강이야기

건강이야기
울음에 관한 4가지 이야기 저자 : 김동관(번역 및 정리)

 

 

우리는 슬픔, 갈등 외에도 결혼, 성취 등 행복한 이유로도 많은 눈물을 쏟아낸다.
가끔 충분히 우는 것은 그렇게 나쁜 것만은 아니다. 그러나 너무 자주 울거나 뚜렷한 이유 없이 운다면 루게릭병이나 다중 뇌졸중 등의 두뇌 손상의 징후가 될 수 있다.
 

1. 울음과 화학적 신호
이스라엘 연구자들은 눈물은 화학적 신호를 보낼 수 있다고 사이언스 저널에 보고했다. 그들은 남성이 슬픈 영화를 본 여성의 눈물과 소금 용액의 냄새를 맡게 하는 실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남성은 진짜 눈물의 냄새에 대해 다르게 반응했다. 남성들은 눈물 냄새에 테스토스테론 수치와 성적인 충동이 감소하는 반응을 했다.

2. 울음과 기분 완화
울음은 대체로 스트레스와 긴장해소에 도움을 준다. 30개국 성인 4,200명을 조사한 결과, 절반이 울고 난 후 기분이 한결 나아졌다고 했다. 나머지 40%는 변화가 없다고 했고 10%는 오히려 기분이 더 악화되었다고 했다. 연구자들은 울고 난 후 기분이 나쁠 수도 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충분히 우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확실히 믿는다면 기분이 한결 더 나아진다고 전했다.

3. 울음과 우울증
우울증에 걸린 사람들은 우울증에 걸리지 않은 사람보다 더 자주 우는 것으로 추정된다. 심각한 우울증 증상은 오히려 사람들에게서 울음을 뺏어간다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몇 년 전에 실시된 연구를 보면 전통적인 관점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우울증 증세가 심한 참가자 44명은 우울증이 없는 참가자 132명보다 더 자주 우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 울음과 의사
몇 년 전 연구자들은 2개의 의과대학에서 1년차 전공의와 3학년 의대생을 대상으로 울음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약 70%가 1년에 적어도 한번은 울었고 50% 정도가 1회 이상 울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눈물을 흘렸던 가장 큰 이유는 과중한 느낌 혹은 지쳤을 때였으며, 여성이 남성보다 두 배 더 자주 운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들은 울음과 감정의 표현이 의사들에게도 스트레스를 완화할 수 있는 방식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 Harvard Health Letter

서울아산병원은 신뢰도 있는 건강정보 콘텐츠를 제공하여 더 건강한 사회 만들기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콘텐츠 제공 문의하기

  • 현재 페이지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인쇄하기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
05505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43길 88 서울아산병원
TEL 1688-7575 / webmaster@amc.seoul.kr
Copyright@2014 by Asan Medical Center. All Rights reserved.
  • 진료과 바로가기
  • 재단산하기관 바로가기
  • 센터 바로가기
  • 관련기관 바로가기
  • 서울아산병원, 15년 연속 존경받는 병원 1위
  • 美 뉴스위크-스타티스타 선정 서울아산병원 국내 1위·세계 34위
  • 한국산업고객만족도지수(KCSI) 종합병원 부문 8년 연속 1위 선정
  • 서울아산병원, 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 인증 획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