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open

  • 회원가입
  • 병원둘러보기
  • 오시는 길
  • 영어
  • 중국어
  • 러시아어
  • 몽골어
  • 아랍어
  • 일본어

서울아산병원 로고

언론보도

상세페이지
담배 많이 피는 청소년, 전자담배도 자주 사용
등록일 : 2017.04.18

담배 많이 피는 청소년, 전자담배도 자주 사용

하루 한 갑 피우는 청소년의 55.1%→月 10회 이상 전자담배

‘금연’ㆍ‘실내흡연’ 목적, 일반담배보다 구입 편리해 전자담배 쉽게 노출
서울아산병원 조홍준 교수팀, “전자담배 금연 효과 없어, 규제 및 교육 강화해야”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조홍준ㆍ이정아 교수

 

담배를 많이 피우는 청소년일수록 ‘금연’이나 ‘실내흡연’ 목적으로 전자담배에도 자주 노출되어 있다는 국내 실태조사가 나왔다.


일반 담배와 달리 전자담배는 온라인에서 구입이 가능하고, 냄새나 연기가 적어 실내에서는 전자담배의 사용이 가능하다는 잘못된 인식 때문에 청소년들이 전자담배에 쉽게 노출되어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흡연 청소년들이 전자담배를 사용한다고 해서 금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특히 최근에는 전자담배에서도 발암물질이 검출돼 유해성이 확인된 만큼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통해 청소년들의 전자담배 사용에 대한 규제강화와 교육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조홍준ㆍ이정아 교수팀은 질병관리본부가 전국의 중학교와 고등학교 학생들을 조사한 ‘2015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2015 Korean Youth Risk Behavior Web-based Survey)’를 바탕으로 전자담배의 사용 현황을 최근 분석했다.


그 결과, 담배를 매일 피우는 청소년 중에서는 28.7%, 담배를 하루에 한 갑 이상 피우는 청소년 중에서는 55.1%가 전자담배도 한 달에 10일 이상 자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청소년들의 흡연량과 흡연빈도가 높을수록 전자담배도 많이 사용하고 있었다.


또한 전자담배를 자주 사용하는 청소년들의 전자담배의 사용 목적 중 ‘금연을 위해서(21%)’와 ‘실내에서 담배대신 피우기 위해서(19.5%)’가 가장 많았다. 결국 담배를 많이 피우는 청소년들이 금연이나 실내흡연을 위해 전자담배를 중복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분석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전체 68,043명의 청소년 중 전자담배를 한번이라도 사용해본 적이 있는 청소년은 6,656명으로 10.1%였다. 조사 당시 최근 1달 이내 전자담배를 사용한 청소년은 2,566명이었고 그 중 매일 전자담배를 사용한 청소년은 505명이었다.


담배를 매일 피우는 청소년 중 28.7%가 전자담배를 한 달에 10회 이상 사용했고, 비흡연 청소년 중에서도 9.5%가 전자담배를 한 달에 10회 이상 사용하고 있었다.


또한 하루에 20개비 이상 담배를 피우는 청소년 중에서는 55.1%가 전자담배도 한 달에 10일 이상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하루 1개비 이하의 담배를 피우는 청소년 중에서는 9.1%로 나타났다.


전자담배를 한 번이라도 사용해 본 적이 있는 청소년 6,656명 중 전자담배를 월 2회 이하로 사용하는 청소년들은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가장 큰 이유가 ‘호기심(22.9%)’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담배보다 건강에 덜 해로울 것 같아서’가 18.9%를 차지했고, 13%에서는 ‘금연’ 목적으로 사용했다. ‘실내에서 담배대신 피우기 위해서’가 10.7%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하지만 전자 담배를 월 10회 이상 자주 이용하는 청소년들이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목적으로는 ‘금연’이 21%, ‘실내에서 담배대신 피우기 위해서’가 19.5%로 가장 높았다.


전자담배는 금연도구로 광고하고 있으나 금연효과에 관한 근거가 부족해서 의학계에서는 금연약물로 사용을 권고하지 않는다.


조홍준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에서는 청소년의 전자담배 사용이 흡연의 빈도 및 강도와 관련성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전자담배의 금연효과가 없고, 흡연이 금지된 공공장소에서 사용함으로써 금연을 어렵게 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또한 “비흡연자에서 전자담배 사용은 궐련 흡연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청소년에서는 전자담배 사용을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아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전자담배가 청소년에서 금연효과가 있다고 입증된 연구는 없고, 전자담배로 인한 뇌의 인지기능 저하 우려가 있으므로 청소년이 전자담배에 접근하지 않도록 규제하고 적절한 교육과 홍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환경공중보건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최신호에 게재됐다.

  • 현재 페이지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이메일로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를 인쇄하기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
05505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43길 88 서울아산병원
TEL 1688-7575 / webmaster@amc.seoul.kr
Copyright@2014 by Asan Medical Center. All Rights reserved.
  • 진료과 바로가기
  • 재단산하기관 바로가기
  • 센터 바로가기
  • 관련기관 바로가기
  • 서울아산병원, 11년 연속 존경받는 병원 1위
  • 서울아산병원, 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 인증 획득
  • 서울아산병원,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 4년 연속 1위
  • 서울아산병원, 한국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 3년 연속 1위
  • 서울아산병원, 보건복지부 의료기관 인증
  • 서울아산병원, 2012년 한국서비스 품질지수 1위
  • 서울아산병원, 국제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 획득